푸르른, ring of September
sold out icon
26,900원

새벽 그림자 사이에
뜀박질하는 불빛은 모닥불같아
선선한 아침의 노을
저기 아래는 우리의 보금자리야

한밤만 자고 일어나면 금방 돌아올 거야
우리의 어린 밤을 지켜줬던 그 빛일 거야
또 보러 가자
"
- <공드리>, 혁오


불이 꺼지고 나면 푸른 불꽃을 틔운다
그 기억, 저 기억을 장작 삼아
한 밤, 두 밤을 세고 샌다

지워냈다, 살려냈다-
그렇게 온 밤을 태우며

푸르른 기억들을 흘려낸다
까맣던 창문은 어느새 푸르다


🖋감정: 푸르른